Skip to content Skip to footer

저녁 종소리, 바르비종 하늘은 붉게 물들고

[에디토리얼=이창배 발행-편집인] 저녁 종소리, 바르비종 하늘은 붉게 물들고 »  장 프랑수아 밀레의 고장, 퐁텐블로 바르비종에 가다 곧,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 찾아올 것이다. 자연과 대지를 통해 생명을 보았던, 농사짓는 사람들과 어울려 연출 되어지는 오묘한 생명의 신비를 밀레는 위대한 예술로 승화시켰다. 내겐 밀레의 만종과 교감한 사건이다. 코로나 펜메믹으로 먹먹한 시대, 비대면 언탁트를 뉴노멀로 생활화…

Read more

all the good news that’s fit digital journal & publishing.

유크디지털뉴스 | 유크디지N ©ucdigin.net. All Rights Reserved.

Sign Up to Our Newsletter

Be the first to know the latest updates

This Pop-up Is Included in the Theme

Best Choice for Creatives
Purchase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