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Skip to footer

다시 회자 되는 “내 탓이오”

정치와 사회의 위기는 곧, 국가의 위기이다 “내 탓이오.” 이 말을 기억하는가? 오래전 IMF 위기 때, 우리 사회를 휩쓸던 말이 떠오른다. 그땐 자신의 가슴을 치는 지도자가 있었다. 국가와 사회의 중추 역할을 감당하는 그런 작은 지도자들은 어디에 있는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 없는 그런 성실한 지도자들, 맡은 바 작은 일일지라도 사회 각 분야를 책임질 줄…

Read more

all the good news that’s fit digital journal & publishing.

유크디지털뉴스 | 유크디지N ©ucdigin.net. All Rights Reserved.

Sign Up to Our Newsletter

Be the first to know the latest updates

This Pop-up Is Included in the Theme

Best Choice for Creatives
Purchase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