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Skip to footer

고향밭

[새벽詩壇=김부식 선교사] 고향밭  »  고향밭   아득한 고구령재 넘어 하천 말미 밭 한 떼기 형님 땀 몇 동이 털어낸 흔적이 어머니 눈물 몇 동이 먹은 밭이 여직 여윈채 누웠다 어버지 산자락 움켜잡아 밭머리 지켜내고 형님 글공부 앞서 산덕밭에서 아침 해를 삼키는 세월을 배웠다…

Read more

all the good news that’s fit digital journal & publishing.

유크디지털뉴스 | 유크디지N ©ucdigin.net. All Rights Reserved.

Sign Up to Our Newsletter

Be the first to know the latest updates

This Pop-up Is Included in the Theme

Best Choice for Creatives
Purchase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