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Skip to footer

철학적 시 읽기의 즐거움

책을 제대로 읽기 위해 ‘이 강을 건너가겠다’ 의지가 필요할수도 좋은 전망을 위해 얻기 위해, 그리고 그 전망을 마음껏 즐기는 사치를 누리기 위해선 다소 험준하고 높은 곳에 오르는 수고를 마다해서는 안 됩니다. 인문학의 장르 중 가장 험하고 고도감이 높아 사람들이 쉽게 오를 수 없는 분야가 바로 시와 철학일 겁니다. 시와 철학은, 오르기만 하면 그래서…

Read more

all the good news that’s fit digital journal & publishing.

유크디지털뉴스 | 유크디지N ©ucdigin.net. All Rights Reserved.

Sign Up to Our Newsletter

Be the first to know the latest updates

This Pop-up Is Included in the Theme

Best Choice for Creatives
Purchase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