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Skip to footer

요즘 성탄

요즘 성탄   성탄은 신명나는 고함소리였다 밤샘 외치던 긴 여운이었다 빈손으로 가는 이에게는 그래도 희망이었다 인류가 일떠 눈시울 적신 밤이었다 동지가 지나도 추억뿐 긴 외침 메아리없는 아침 울림없는 악기만 몸부림을 친다 찢어진 장구채편 만큼 허기진 장단만 두드린다 아침이나 빛나지 않고 휘청이는 사막길에…

Read more

all the good news that’s fit digital journal & publishing.

유크디지털뉴스 | 유크디지N ©ucdigin.net. All Rights Reserved.

Sign Up to Our Newsletter

Be the first to know the latest updates

This Pop-up Is Included in the Theme

Best Choice for Creatives
Purchase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