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Skip to footer

우리

[새벽詩壇=김부식 선교사] 우리 » 우리 둘의 걸음 황홀한 추억을 풀어  사무친 가슴을 털어낸 아침이다 갈한 혀 끝 장단마저 우리의 흔적 향기나는 조각들이다 쪽빛 하늘에 가슴을 밀어 데워진 가슴을 뿌려보자 그러다 쓰러지면 누워서라도 흔들리는 흔적들을 쏟아내자 어느 날 이 애달픈 삶 아슴푸레 사랑으로 떠 다닐테니…

Read more

all the good news that’s fit digital journal & publishing.

유크디지털뉴스 | 유크디지N ©ucdigin.net. All Rights Reserved.

Sign Up to Our Newsletter

Be the first to know the latest updates

This Pop-up Is Included in the Theme

Best Choice for Creatives
Purchase Now